2018.01.11 (목)

  • -동두천 -8.7℃
  • -강릉 -4.2℃
  • 맑음서울 -8.6℃
  • 대전 -5.6℃
  • 구름조금대구 -4.3℃
  • 맑음울산 -3.2℃
  • 광주 -4.2℃
  • 맑음부산 -2.0℃
  • -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0.7℃
  • -강화 -9.0℃
  • -보은 -7.8℃
  • -금산 -6.5℃
  • -강진군 -3.2℃
  • -경주시 -3.6℃
  • -거제 -1.2℃
기상청 제공

정책

교육청 눈치 속 없어진 초등학생들 '아침밥'

경기도청, "예산늘려 확대 지원하겠다"
교육청. "아침밥 가정 기능 중 일부 시행 의무 없다"
현실 외면하는 교육청 비난, 일선 학교는 눈치 보여 신청 조차 못해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올해 경기도 초등학생들에게 아침밥은 없다. 지난해 경기도 일부지역 초등학생들에게 지원되던 아침밥이 교육청의 반대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국내 쌀 소비 감소와 쌀값 하락 등 문제 해결 방안으로 현재 많은 단체와 지자체에서 아침밥 제공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경기도에서도 줄어드는 쌀 소비 문제를 해소함과 동시에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학생들의 결식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아침 간편식 지원 사업을 실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


도는 지난해 6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7개 시군 700여명의 학생들에게 아침밥으로 쌀 핫도그, 영양떡, 현미 씨리얼, 한입도시락, 컵 과일 등을 제공했다.


올해에도 도는 지난해 성공적인 사업 마무리에 힘입어 예산을 증액해 2억원을 확보한 상황이다. 하지만 지난 2014년부터 경기도에서 실시하고 있는 9시 등교 정책과 맞물리면서 교육청의 반대에 사업이 난항에 빠졌다.


교육청은 아침밥을 학교에서 나눠줄 경우 9시 등교 정책이 무색해지며 가정기능회복에 저해된다고 주장하고 나서 도와 교육청이 대립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혜숙 경기도교육청 교육급식과장은 학교 급식은 중식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며 식사는 가정에서 부모님들과 함께 하는 식문화로 개선돼야 한다학교에서 아침, 점심, 저녁을 모두 제공할 경우 가정의 식탁 문화가 서지 않는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올해 사업을 진행하려 했던 도내 위치한 학교 측에서도 교육청의 눈치를 보느라 사업 신청을 못하고 있다.


김상경 경기도 친환경농업과 식량작물팀장은 아침밥으로 제공되는 간편식들은 취식이 빠른 음식으로 등교시간 변경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또 아침밥을 먹을 경우 수업 참여 자세가 향상돼 학업 성취도가 높아졌다는 의견도 많았다고 말했다.


식생활교육지원법에 따른 식생활교육기본계획에서도 2019년까지 아침밥 먹기 실천률을 80%까지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교육청 등 행정기관의 반대 속에 목표 달성이 불투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