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9.9℃
  • -강릉 -6.6℃
  • 맑음서울 -10.2℃
  • 구름조금대전 -7.4℃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4.6℃
  • 광주 -5.6℃
  • 맑음부산 -4.0℃
  • -고창 -6.0℃
  • 제주 -0.3℃
  • -강화 -10.1℃
  • -보은 -8.7℃
  • -금산 -8.6℃
  • -강진군 -3.4℃
  • -경주시 -5.3℃
  • -거제 -2.9℃
기상청 제공

강원도, 유통채널 다양화로 ‘6307억원’ 판매고

홈쇼핑·로컬푸드 직매장 등 유통채널 다각화

(한국농업신문=황보준엽 기자)강원도는 지난해 홈쇼핑, 로컬푸드 직매장 등 유통채널 다변화를 통해 도내 생산 농특산물을 6307억원 가량 판매했다고 밝혔다.


분야별 판매 실적으로 맑은청 브랜드의 연합사업단(4개사업단 55개 지역농협)이 2594억원의 판매실적을 거두었다. 또 접경지역 군납실적(19개 농·축협 참여)은 1944억원, 춘천·원주·강릉 등 3개 도매시장에서 1259억원을 판매했다.


로컬푸드 직매장 9개소, 장터운영 17회, 농업인 새벽시장 3개소 등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에는 총 2445명의 농업인이 참여해 403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TV 홈쇼핑은 11개업체가 참여해 7억원의 매출과 서울에 위치한 농수특산품 진품센터는 매장운영과 문화장터 등을 통해 100억원의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도는 “올해는 대형 거래처 확보와 롯데, 홈플러스, 이마트 등 유통 빅3 활용, 신유통 경로확대 및 지역 농산물 소비촉진을 통해 7000억원의 판매목표를 계획하고 있으며, 농가소득 전국 1위 조기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