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9.1℃
  • -강릉 -5.6℃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6.7℃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3.3℃
  • -고창 -8.4℃
  • 구름많음제주 1.5℃
  • -강화 -9.5℃
  • -보은 -12.0℃
  • -금산 -10.6℃
  • -강진군 -6.4℃
  • -경주시 -5.1℃
  • -거제 -2.2℃
기상청 제공

한우

한우협회,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 수입 ‘결사반대’

성명서 발표, 한우산업 보호책 촉구 나서

(한국농업신문=최정민 기자)최근 농식품부가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를 수입할 것이라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전국한우협회는 지난 12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안전성이 확보되지 못한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 수입과 관련해 강도 높은 비판을 하고 나섰다.

이번 성명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성명서를 통해 네덜란드에서 광우병이 88건이나 발생했으며, 11월 EU회원국인 스페인에서도 광우병이 발생함에 따라 국민의 먹거리인 안전을 볼모로 협상하는 일이 없도록 촉구한다고 요청한 바 있다”면서 “허나 농식품부는 지난 12월 21일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에 관한 수입 위험 분석을 실시한 결과 가축전염병의 국내 유입 위험이 무시할만한 수준이라며 네덜란드산 쇠고기를 수입할 것이라고 밝히며,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 수입위생조건을 제정, 수입을 본격화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 수입은 2015년도 한·EU FTA 협상으로 진행되는바 그간 위험성 때문에 수입하지 않았으며, 지난 11월에도 EU회원국 중 스페인에서 광우병이 발생한 바 EU회원국의 쇠고기는 아직도 안전하지 못함을 반증하고 있다”며 “불과 2달전에 광우병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형식적으로 위험성 평가만을 진행한 뒤 위험성이 무시할만한 수준이라고 제시한 바 이는 국민의 먹거리 안전을 무시하겠다는 뜻과 같다”고 비판했다.

협회는 “WTO의 제소가 두려워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를 수입하려고 하는 것보다는 국민의 먹거리 안보를 두려워하는 정부가 되어야 하며, 쇠고기 수입을 우선하는 것보다는 수입산 쇠고기에 떠밀려 고통 받고 있는 한우농가를 우선해야 할 것”이라며 한우산업이 더 이상 피해를 받지 않도록 보호책 마련을 촉구했다.

기자정보

최정민 기자

U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