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토)

  • -동두천 -9.1℃
  • -강릉 -5.2℃
  • 서울 -6.6℃
  • 흐림대전 -6.2℃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4.3℃
  • 구름많음광주 -6.6℃
  • 맑음부산 -4.8℃
  • -고창 -12.2℃
  • 흐림제주 2.1℃
  • -강화 -7.3℃
  • -보은 -10.4℃
  • -금산 -10.1℃
  • -강진군 -8.9℃
  • -경주시 -4.8℃
  • -거제 -3.3℃
기상청 제공

기관

농협, 폭설 피해 농가 금융지원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농협(회장 김병원)이 폭설 피해 농가에 대한 신속한 지원대책을 추진한다.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호남과 충남, 제주지역에 폭설이 내려 시설하우스와 축사 등이 붕괴하는 농업피해가 발생,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졌다.


농협은 2018년 폭설 피해를 입은 농업인과 농업경영체를 대상으로 다양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지원을 받으려는 농업경영체는 행정관서의 피해 사실 확인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농축협 및 농협은행은 ▲피해농가에 대한 신규대출시 최대 1.0%p의 우대금리 적용 ▲대출실행일로부터 12개월 이자납입 유예 ▲할부상환금 납입일로부터 12개월 유예 지원을 하고 있다.


농협생명은 ▲보험료 납입유예 ▲실효계약 부활 시 부활연체이자 면제를, 농협손해보험은 ▲ 보험료 납입유예 ▲ 보험계약대출금이자의 납입유예의 지원을 마련하고 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폭설피해 지역에 긴급히 금융지원을 펼치게 되었다”며 “하루속히 피해를 수습할 수 있도록 농협의 모든 역량을 다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