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9 (월)

  • -동두천 -5.2℃
  • -강릉 -2.0℃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0.2℃
  • 구름조금광주 -1.2℃
  • 맑음부산 2.4℃
  • -고창 -2.5℃
  • 제주 2.3℃
  • -강화 -5.3℃
  • -보은 -4.4℃
  • -금산 -4.5℃
  • -강진군 -0.5℃
  • -경주시 -0.6℃
  • -거제 2.1℃
기상청 제공

기관

설 성수품 구입비용 24만9천원

aT 조사, 전통시장 기준 전년대비 2.0% 하락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 비용은 전통시장 기준 24만9000원 정도가 될 전망이다.


설 명절을 약 3주 앞두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여인홍, 이하 aT)가 올해 설 차례상 구입비용을 발표했다.


aT는 지난 24일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설 차례상 관련 28개 성수품 가격을 조사했다.


전통시장은 차례상 비용이 24만8729원으로 전년대비 2.0% 하락했으나, 대형유통업체는 35만5822원으로 4.3% 상승했다.


대부분의 성수품이 작년보다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무·배추는 최근 한파로 피해우려가 있지만, 조사 시점 기준 재배면적 확대와 작황호전으로 출하물량이 증가해 가격이 각각 44.8%, 11.1% 내렸다.


반면, 쌀과 사과는 재배면적 감소와 작황부진으로 인해 출하물량이 감소하면서 가격이 다소 올랐다.


쇠고기, 배, 도라지 등 21개 품목은 전통시장이 대형마트 대비 10만9416원 저렴했다. 쌀, 밀가루, 청주 등 7개 품목  대형마트가 전통시장보다 2323원 저렴했다.


정부는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서 구매가 집중되는 설 전 2주간(2.1~2.14) 10대 성수품의 공급물량을 평시대비 1.4배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채소류는 1.7배, 과일류는 2.5배, 임산물은 1.6배 확대해 일평균 공급물량을 8000 톤 이상 집중 방출하는 한편, 정부비축·계약재배 물량을 적기에 도·소매시장과 소비지에 직공급해 수급 안정을 도모한다.

또한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시행(1.17)에 따라, 소비자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선물용 농축산물에는 청탁금지법 가액 한도 내임을 표시하는 ‘선물 안내용 스티커’를 유통업체 등을 통해 배포했다.


aT 농산물유통정보(www.kamis.or.kr)에서는 다음달 2일(금)과 8일(목)에도 설 성수품 구입비용과 선물세트 가격 등의 분석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2018년 설 행사정보 포털’을 운영해 정부 수급안정 대책과 장터개장 및 할인 특판 등의 다양한 정보를 한 곳에 모은다.


김동열 aT 수급이사는 “이번 설 명절에는 로컬푸드직매장, 바로마켓 등 직거래장터 355개소, 농·임협 특판장 2212개소, 축산물 이동판매장 17개소 등 총 2584개소에서 설 성수품 등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라며, “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우수한 우리 농축산물을 선물로 보다 많이 활용해줄 것을 당부 드린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