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6 (화)

  • -동두천 -8.7℃
  • -강릉 -6.2℃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7.3℃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5.5℃
  • 광주 -5.9℃
  • 맑음부산 -4.8℃
  • -고창 -7.6℃
  • 제주 -1.4℃
  • -강화 -9.2℃
  • -보은 -8.7℃
  • -금산 -7.7℃
  • -강진군 -4.5℃
  • -경주시 -5.4℃
  • -거제 -3.0℃
기상청 제공

정책

스마트팜, 노지채소까지 확대

모델 개발 참여자 모집...1ha당 2천만원 국고 보조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는 최근 혁신 성장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팜을 노지채소에도 보급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첨단 ICT 장비를 지원하는 '노지채소작물 스마트팜 모델개발사업'을  올해  추진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농업인 등이 3월 2일까지 해당 관할지역 시·군으로 사업계획서를 신청하면, 평가 등을 거쳐 3월 중 최종 사업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해당 지자체에서는 사업대상 농가를 구성해 농식품부(농산업정책과) 또는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으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주산지별·품목별 단지를 집적화하고 농협 ERP에 등록된 경영정보를 제공할 경우 평가시 가점을 부여한다.


사업 대상자는 센서·재배·영상·제어장비 등 노지채소 스마트팜 구축에 필요한 ICT장비를 1ha당 2000만원 이내로 100% 국고로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자는 현장에서 발생하는 환경·생육·경영정보를 제공해야 하며, 수집된 정보는 빅데이터 분석·활용 등 공공의 목적으로 이용된다.


박순연 농산업정책과 과장은 “노지는 자연환경의 영향으로 시설재배에 비해 품질의 균일화가 어렵지만, 스마트팜을 통해 개선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며 "노동력 절감과 생산성 향상 등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