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5 (목)

  • -동두천 4.6℃
  • -강릉 3.2℃
  • 구름많음서울 3.2℃
  • 구름조금대전 6.7℃
  • 구름많음대구 9.7℃
  • 구름많음울산 7.3℃
  • 구름많음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8.9℃
  • -고창 3.3℃
  • 맑음제주 8.6℃
  • -강화 2.2℃
  • -보은 6.1℃
  • -금산 5.9℃
  • -강진군 8.5℃
  • -경주시 10.3℃
  • -거제 11.4℃
기상청 제공

국회

황주홍 의원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특별조치법’ 발의

농어촌 미등기 부동산 간편 이전 기대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재산권을 인정받지 못한 부동산에 대해 등기 절차가 간소화된다.


황주홍 민주평화당 의원(재선,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군)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안을 지난 14일 국회에 발의했다.


이번 발의는 부동산실명제법이 시행 된 1995년 이전에 매매나 증여, 교환 등으로 사실상 양도되거나 상속받은 부동산을 간소한 절차로 이전등기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골자다.


이를 통해 6.25 전쟁 등을 거치면서 부동산 소유권 관계 서류가 멸실되거나 권리관계를 증언해줄 관계자들이 사망해, 실제 권리관계와 등기부 기재가 일치하지 않아 재산권으로 인정받지 못했던 농어촌의 부동산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06년부터 2년 간 한시적으로 같은 내용의 특별법이 시행됐으나 도시지역과 달리 농어촌 지역의 경우 이 법의 시행을 알지 못해 소유권 이전등기를 제때 하지 못한 경우가 상당하다.


이 법안은 등기를 신청하고자 하는 부동산 실소유자는 3인 이상의 보증서를 첨부해 확인서를 서면으로 신청하고, 확인서를 발급받은 후 등기를 신청할 수 있도록 명시하고 있다.


황주홍 의원은 농어촌을 중심으로 부동산등기법의 내용을 잘 알지 못해 미등기 부동산을 소유한 농가가 상당수에 이르고 있지만, 제대로 된 구제가 이뤄지지 않아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하고 있다사실상 부동산을 상속받았으면서도 소유권을 이전하지 못한 농가들에게 다시 한 번 이전등기 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특별조치법 시행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법안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황 의원은 미등기 토지소유자들이 부동산에 대한 소유권을 보호 받고 재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국회가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야 하고 조속히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시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