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7 (화)

  • -동두천 28.4℃
  • -강릉 27.0℃
  • 구름많음서울 29.2℃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7.0℃
  • 흐림울산 26.0℃
  • 박무광주 25.9℃
  • 흐림부산 24.7℃
  • -고창 27.2℃
  • 흐림제주 23.7℃
  • -강화 27.1℃
  • -보은 25.0℃
  • -금산 24.5℃
  • -강진군 25.1℃
  • -경주시 27.3℃
  • -거제 26.4℃

농산

전체기사 보기

고랭지 배추, ‘무름병’ 비상…팜한농, ‘방범대’ 추천

저항성 병원균에 강한 세균성병해 항생제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국내 최대 여름배추 주산지인 강원도에서 7~8월 고랭지 배추 출하를 앞두고 폭염경보가 이어지고 있어 무름병 예방에 비상이 걸렸다. 배추 무름병은 배추가 무르고 썩는 병으로, 일단 발병하면 방제가 어려워 수확을 포기해야 할 정도로 피해가 크다. 흔히 무름병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만 발병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배추는 90% 이상이 수분으로 이뤄져 있기 때문에 최근과 같이 고온·건조한 가뭄 조건에서도 무름병이 쉽게 발생한다고 팜한농 관계자는 설명한다. 이에 가뭄이라고 무름병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수확량에 치명적인 손실을 줄 수 있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팜한농은 배추 무름병에 약효가 탁월한 세균성병해 전문 항생제로 ‘방범대 수화제’를 추천했다. 스트렙토마이신과 발리다마이신에이 성분의 혼합제로 세균 증식을 억제해 병의 확산을 방지한다. 기존 약제에 저항성을 보이는 병원균에도 우수한 약효를 발휘하며 작물 자체의 저항력을 증진시켜 병에 쉽게 걸리지 않도록 도와준다. 팜한농 관계자는 무름병 예방 방제 시 배추가 땅과 맞닿은 부분까지 약제를 충분히 살포하고, 무름병 병징이 눈에 띄면 해당 배추를 포기째 뽑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