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5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축산

전체기사 보기

한우 방목, 최대 79만원 사료값 절감

축산원, 16개월까지 방목...경제성 가장 높아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방목을 통해 한우 사료비용이 최대 79만까지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늘어나는 한우 사료비를 줄이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산에 있는 초지(산간초지)에서 방목 시험한 결과를 제시했다. 한우 사육농가의 거세우 평균 출하월령은 31.2개월로 사료비 부담이 크다. 사료비를 줄일 수 있는 방안으로 산간초지 방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기존 연구결과에 따르면 방목은 육질과 육량이 감소될 우려가 있어 적절한 체계를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축산원은 산간초지 방목에서도 거세 한우의 육질과 육량이 떨어지는 것을 최소화하는데 중점을 둬 연구를 진행했다. 축산원은 한우 거세우 31마리를 대상으로 일반사양과 방목을 실시한 뒤 같은 체중과 월령에서 도축해 경영비와 등급성적을 비교했다. 그 결과 생후 8개월에서 생후 16개월령(비육전기)까지 방목을 하고 30개월까지 비육했을 때 사료비를 가장 많이 낮출 수 있는 것(1마리당 79만2300원 절감)으로 나타났다. 생후 8~12개월령(육성기)동안 방목한 경우에는 1마리당 64만9108원을 줄일 수 있었으며 방목으로 인해 줄어든 육량과 육질 회복을 위해 생후 16개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