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0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식품

전체기사 보기

“원료기반 GMO완전표시제 즉각 실시하라”

식약처, ‘반쪽짜리 표시제’ 시행…시민단체 반발 “식품회사 이윤 보호하는 식약처 해체” 촉구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국민을 기만하는 허울 좋은 GMO 표시제 확대를 규탄하고, 원료기반 GMO완전표시제 즉각 실시하라” 한살림, 아이쿱생협,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등이 모인 GMO 반대 전국행동은 성명서를 내고 지난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새로운 GMO표시제 시행에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이들은 “식약처가 GMO표시를 확대하라는 국민의 근본적인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 GMO 표시를 전체 식품으로 확대했다고 홍보하지만 실상 그것은 허울뿐인 확대이며 소비자인 국민들 입장에서는 조금도 개선되지 않았다”면서 “새로운 기준은 식용 GMO의 경우 대부분 콩기름식용유와 카놀라유, 옥수수유, 면실유 등의 식용유를 모두 제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옥수수로 만들어진 액상 과당이 들어간 제품, 간장 또한 제외돼 국민의 입장에서는 GMO표시는 여전히 찾아 볼 수 없다”며 “식품을 만들 때 미량으로 들어가는 부형제, 안정제, 희석제에 대해서도 역시 GMO 여부를 따지지 않기로 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특히 “식약처는 GMO표시제가 전면적으로 시행될 경우 Non-GMO 식품원료 사용으로 인한 원가 상승으로 국민에게 피해가 간다는 식품회사들의 터무니없는 주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