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술

전체기사 보기

작물 환경장해 줄이는 미생물 3종 개발

농과원, 고염류·고온·저온장해 피해 줄여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은 이상기후에 따른 작물 환경장해를 줄일 수 있는 미생물 3종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미생물 3종은 토착 유용미생물인 바실러스 속 세균을 활용해 기후변화에 친환경적으로 대응하고 작물이 겪는 환경장해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바실러스 메소나 H20-5’는 시설재배에서 지속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고염류와 이상기후에 따른 고온 및 저온장해에 의한 피해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미생물을 토마토 육묘기에 처리했을 때, 염류와 10℃ 저온 복합장해 시 피해가 16.2%, 염류와 40℃ 고온 복합장해 시 피해가 19.3% 감소했다. ‘바실러스 아리아바타이 H26-2’와 ‘바실러스 시아멘시스 H30-3’은 봄에서 초여름 노지의 배추 유묘를 포장에 정식하는 경우 발생하는 고온건조 장해 피해를 줄여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험결과 두 미생물을 배추 육묘기에 처리한 경우, 고온건조 조건에서 9.1~16.9% 피해가 줄어들었으며, 수분함유량은 무처리일 때 2.1%에서 바실러스 아리아바타이 H26-2 처리 배추는 3.9%, 바실러스 시아멘시스 H30-3 처리 배추는 2.9%로 증가했다. 이 미생물 3종은 작물이 앱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