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일)

  • -동두천 -9.4℃
  • -강릉 -3.6℃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1.7℃
  • -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5.4℃
  • -강화 -8.0℃
  • -보은 -6.4℃
  • -금산 -6.9℃
  • -강진군 -4.1℃
  • -경주시 -2.1℃
  • -거제 0.4℃
기상청 제공

농기계

전체기사 보기

[신창섭 경북대 밭농업기계개발연구센터 연구교수]기계화율 상승위해 표준화·교육 함께 해야

245억원 투입…밭농업기계개발연구센터 파종·정식·관리기 개발·인력 양성 추진 2018년 13종 개발·인력 80명·2022년 20종 개발·인력 110명·2025년 10종 개발·인력 120명 목표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최근 몇 년간 쌀 재고량이 늘어나면서 쌀 값 하락을 초래했다. 이에 정부에서는 생산조정제를 도입해 넘쳐나는 쌀 재고를 줄이고 부족한 밭작물 자급율도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기계화율이 100%에 가까운 쌀농업에 비해 밭작물의 기계화율은 60%도 못 미치고 있다. 일손이 부족한 농업현실과 밭작물 생산 유도를 위해 기계화율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이에 경북대 밭농업기계개발연구센터는 지난 2016년부터 밭농업 생산성 향상으로 경쟁력 강화라는 비전을 걸고 10년간 국비 100억원 총 245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연구 사업을 추진한다. 신창섭 경북대 밭농업기계개발연구센터 연구교수는 “연구센터는 밭농업 기계 실용화 기술 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을 목표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며 “경북대, 경상대, 강원대, 전북대, 순천대, 전주대, 부산대 등 7개 대학과 연계해 연구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센터는 4가지 핵심 사업을 진행한다. ▲1핵심에서는 재배관리용 기계개발 ▲2핵심에서는 파종·정식기 개발 ▲3핵심에서는 다목적 수확기 개발 ▲4핵심에서는 인력양성 및 센터 운영 등이 실시된다. 신창섭 교수는 “실질적으로 중요한 부분은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