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1 (수)

  • -동두천 1.2℃
  • -강릉 2.5℃
  • 구름많음서울 2.2℃
  • 구름조금대전 3.1℃
  • 흐림대구 2.9℃
  • 흐림울산 4.0℃
  • 구름많음광주 3.3℃
  • 구름많음부산 8.9℃
  • -고창 2.3℃
  • 흐림제주 5.9℃
  • -강화 1.5℃
  • -보은 2.6℃
  • -금산 2.1℃
  • -강진군 4.3℃
  • -경주시 3.8℃
  • -거제 5.8℃
기상청 제공

정책

전체기사 보기

"인삼 생산량 올해부터 줄어"...타작물 지원해야

수급관리 5개품목 포함 지원 안해 현장선 "재배면적 급감...생산 감소할 것"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올해부터 본격 시행하는 '논 타작물 재배' 전환 제한 작물에 인삼이 포함돼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인삼농가들은 지금이라도 전환 제한 품목에서 인삼을 제외해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쌀 생산조정제)'은 쌀 공급과잉으로 쌀값이 폭락하자 벼 대신 타작물을 재배해 쌀 생산량 감소를 유도하는 정책이다. 타작물 재배 참여농가는 ha당 340만원을 지원받게 되며, 수입대체효과와 과잉생산 우려가 없는 작물 순으로 조사료(사료용벼 등) 400만원, 일반작물(무 배추 고추 대파 인삼 제외) 및 풋거름(녹비) 작물 340만원, 두류(콩, 팥 등) 28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작물 대상에 인삼이 빠진 것은 공급 과잉 때문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현재 인삼 재고량은 국내 5년치 수요량에 달한다. 인삼을 포함한 다섯 가지 작물은 산지폐기 등 수급관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지원금을 주지 않는다. 그러나 현장에선 인삼 재배면적이 최근 몇 년간 급속히 줄어들어 생산량이 급감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응태 충북괴산군인삼생산자협의회 회장은 "그간 시장에 물량이 넘쳤지만 올해부터는 인삼 공급이 줄어들 상황"이라며 "우리 조합만 해도생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