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화)

  • -동두천 25.6℃
  • -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30.3℃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27.0℃
  • 구름많음부산 24.3℃
  • -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4.9℃
  • -강화 23.8℃
  • -보은 26.2℃
  • -금산 25.5℃
  • -강진군 28.7℃
  • -경주시 31.3℃
  • -거제 30.1℃

정책

전체기사 보기

"쌀값 더 떨어진다"

목표가격 인상 기대심리... 벼 재배면적 줄지 않아 한국쌀전업농연합회.국립식량과학원 간담회

김광섭 회장 "타 작물 재배 소득보전 장치가 '답'" 이영희 원장 "가공용 쌀 전환..밥쌀용 나아질 것"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쌀 수급안정을 위해 벼 재배면적 감축 정책이 추진중인 가운데 앞으로도 쌀 생산량이 줄지 않는다는 전망이 나와 주목된다.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는 지난 17일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과 간담회를 갖고 쌀 산업 현안에 대한 전반적인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김광섭 쌀전업농중앙연합회장은 “앞으로 쌀값이 10만원, 8만원 돼도 (쌀 생산량은) 안 준다”며 “재배면적을 줄이지 않는데 생산량이 어떻게 줄 수가 있냐”고 말했다. 이영희 식량과학원장도 김 회장의 의견에 동조했다. 이 원장은 “지난 12일 서울 양재하나로마트에서 철원 동성농협이 쌀가공품 출시행사를 했다”며 “동성농협 조합장께 물어보니 벼 재배면적이 전혀 줄지를 않는다고 하더라”고 우려했다. 재배면적이 요지부동인 이유는 쌀 목표가격에 물가상승률을 반영하겠다는 대통령 공약에 쌀 농가들의 기대심리가 작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타 작물 재배시 소득보전 정책의 미비가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이에 따라 올해도 쌀값 하락이 예견되고 쌀 농가들의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