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9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책

전체기사 보기

정부 “내년부터 ‘쌀 5만톤’ 식량원조 추진”

‘식량원조협약’ 연내 가입…‘460억’ 규모 김재수 장관 “쌀 필요한 곳에 지원할 것”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정부가 식량원조협약 가입을 통해 내년부터 연간 460억원 규모(쌀 5만톤) 식량원조를 추진키로 했다. 정부는 24일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식량원조협약(FAC, Food Assistance Convention) 연내 가입을 통해 내년부터 460억원 규모(쌀 5만톤)의 식량원조를 추진하기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식량원조협약은 1967년 ‘Food Aid Convention’의 2012년 개정협약으로 세계 식량안보 증진과 인도적 목적의 식량지원을 목표로 미국, EU, 캐나다, 일본, 호주 등 14개 국가가 가입한 협약이다. 이 협약에 우리나라가 연간 460억원 공여를 약정할 경우 우리나라는 미국, EU, 캐나다, 일본, 호주에 이어 협약 가입국 중 6위 공여국이 된다. 그간 우리나라의 해외원조에서 전쟁·자연재해 증가와 신종전염병 창궐 등으로 식량지원 등 인도적 지원 비중을 늘려야 한다는 국내적 합의가 있었으며, 특히 국내적으로는 구조적 공급과잉을 겪고 있는 쌀 수급 문제 완화 필요성도 감안해 추진되게 됐다. 정부는 법제처 심사, 국회 비준 동의 등 식량원조협약의 가입을 위한 국내적 절차를 즉시 추진하고, 연내 FAC 사무국에 가입신청서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