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5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농촌사회

전체기사 보기

당진시, 논에 감자·콩 재배 도전

감자 수확 후 콩 심는 이기작 작부체계 시도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황토감자 주산지인 당진에서 논에 벼 대신 감자를 조기에 재배하는 사업이 시도돼 향후 논에서의 이기작 재배 성공 여부가 주목된다. 충남 당진시는 최근 쌀값 하락에 따른 농업인들의 새로운 농가소득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논에 벼농사를 대체해 감자를 조기에 재배한 뒤 감자수확 후 콩을 심는 이기작 작부체계를 도입했다. 이를 위해 센터와 감자재배 농업인들은 당진시 송산면 당산리 3필지에 약 1만6500㎡의 논에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곳 시범단지에서는 지난 2월 중순부터 토양시비관리와 배수로 정비, 씨감자 확보 및 싹틔우기, 소독과정을 거쳤으며, 이달 11일에는 파종작업도 완료했다. 파종한 논감자는 올해 6월 하순경 수확할 예정이며, 수확 뒤에는 콩을 다시 파종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벼 대체작목 육성차원에서 논 활용 감자재배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논감자 재배를 위한 최적의 조건을 규명해 논 활용 감자재배를 확대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에서는 쌀 값 하락에 따른 대응과 6차 산업화 및 3농혁신 실천의 일환으로 논을 복토해 민들레 등 대체 소득 작물을 재배하는 시도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